“단종 아쉬워 한국에 딱 150대만 풀린다”… 55년 동안 사랑받은 차, 한정판 출시 소식 화제

55년만에 단종
마지막 한정판 내놓는다
출처: MINI코리아 (클럽맨 파이널 에디션)

MINI 코리아가 22일, 온라인 전용 ‘미니 샵’을 통해 한정판 ‘미니 클럽맨 파이널 에디션’의 판매 소식을 전했다.

1969년 첫 출시된 미니 클럽맨은 55년의 역사를 거쳐, 이번 파이널 에디션을 마지막으로 생산이 종료된다.

1969년 출시를 기념하여, MINI는 전 세계적으로 단 1969대의 ‘미니 클럽맨 파이널 에디션’을 한정 판매한다.

출처: MINI코리아 (클럽맨 파이널 에디션)

이 중 한국에는 쿠퍼 모델 100대와 쿠퍼 S 모델 50대를 포함해 총 150대가 배정되었으며, 오는 25일부터 판매가 시작될 예정이다.

쿠퍼 모델에는 최고 출력 136마력과 최대 토크 22.4㎏·m를 자랑하는 미니 트윈파워 터보 3기통 가솔린 엔진이 탑재된다.

고성능 버전인 쿠퍼 S 모델에는 최고 출력 192마력, 최대 토크 28.6㎏·m의 트윈파워 터보 4기통 가솔린 엔진이 장착되며, 이는 7단 스포츠 더블 클러치 자동 변속기와 결합된다.

‘미니 클럽맨 파이널 에디션’은 특별한 디테일로 그 한정판의 가치를 더했다는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출처: MINI코리아 (클럽맨 파이널 에디션)

C필러, 글로브박스 상단 패널, 플로어 매트, 스마트키에는 ‘1 of 1969’라는 문구가 새겨져 한정판임을 강조하고, 차체 후면, 운전대, 앞좌석 시트에는 파이널 에디션 로고가 세심하게 담겨 있다.

더불어, 기존 모델에서 볼 수 없었던 어댑티브 LED 헤드라이트 등의 프리미엄 옵션이 기본으로 제공된다.

이러한 한정판 클럽맨 파이널 에디션의 가격은 가격은 부가세 포함 기준 쿠퍼가 4700만원, 쿠퍼 S가 5520만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클럽맨 자리는 어떤 차가 대체하나?

클럽맨의 명성을 이어갈 차는 소형 전기 SUV인 ‘에이스맨’이다.

출처: MINI (에이스맨)

에이스맨은 MINI 5도어 모델 출시 이후 약 10년 만에 선보이는 새로운 차종으로, MINI의 2030년까지의 100% 전동화 전략에 부합하게 전기차(BEV)로만 출시된다.

이러한 에이스맨은 지난해, MINI는 독일 뮌헨에서 열린 MINI 나이트 파티에서 에이스맨 콘셉트카를 놀라운 방식으로 처음 공개했다.

소형 전기 SUV인 ‘에이스맨’은 길이가 4075mm, 너비는 1754mm, 높이는 1495mm로, 미니쿠퍼 5도어 해치백과 유사한 크기를 자랑한다. 배터리 용량은 54.2kWh로 설정되어 있다.

출처: MINI (에이스맨)

에이스맨은 MINI 5도어 모델 출시 이후 약 10년 만에 선보이는 새로운 차종으로, MINI의 2030년까지의 100% 전동화 전략에 부합하게 전기차(BEV)로만 출시된다.

차량은 트림에 따라 성능과 배터리 용량이 다른 E와 SE 두 가지 모델로 제공됩니다. E 모델은 최고 출력 181마력(131kW)의 전기 모터와 40kWh 배터리팩을 탑재해 유럽 기준으로 한 번의 충전으로 최대 300km를 주행할 수 있다.

또한 SE 모델은 최고 출력 215마력(160kW)을 발휘하며, 54kWh급 배터리 팩을 사용해 주행 거리를 400km까지 늘릴 수 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