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웬일이야? 가격을 거의 안 올렸네”… 연식변경 모델 출시한 차, 가격 공개되자 저렴해 ‘깜짝’

가격 상승 최소화
소비자들 관심 몰려
출처: 현대자동차 홈페이지

현대자동차는 지난해 국내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모델인 그랜저의 새로운 연식 변경 모델 ‘2025 그랜저’를 출시한다고 밝혀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해 그랜저는 성능, 디자인 등이 소비자들 사이에서 인정받으며, 국내 승용차 시장에서 11만 3,047대의 판매량을 기록해 최다 판매 모델로 등극했다.

이번에 출시될 2025 그랜저는 최신 지능형 안전 기능인 ‘차로 유지 보조(LFA) 2’를 모든 트림에 기본 장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출처: 현대자동차

이 기능은 전방 카메라의 작동 범위를 확장하고 조향 제어 방식을 개선하여, 이전 버전보다 차로 중앙 유지 성능이 크게 향상되었다.

또한, 블랙 컬러의 외장 요소를 선택할 수 있는 ‘블랙 익스테리어 패키지’와 고객 선호도가 높은 ‘스티어링 휠 그립 감지’ 기능이 전 트림에 기본으로 추가되었다.

더욱 놀랄만한 점은 새로운 사양을 기본으로 제공하면서도 판매 시작 가격 인상 폭을 25만 원으로 최소화한 점이 주목받고 있다.

출처: 현대자동차

또한 현대자동차 측은 “캘리그래피 트림에 99만 원 상당의 헤드업 디스플레이와 새로운 패턴의 나파 가죽 시트가 추가되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판매 가격은 83만 원만 인상되어 실제로는 가격이 인하된 효과가 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이번 달에 그랜저를 새로 계약하고 9월 내 출고하는 고객에게 특별 혜택을 제공한다. 1년 또는 2만㎞ 이내에 발생한 외장 손상에 대해 부위별 보장 한도 내에서 수리 및 교체를 보장하는 서비스를 진행할 예저이다.

한편, 2025 그랜저의 판매 가격은 가솔린 2.5 모델이 3,768만 원에서 4,721만 원, 가솔린 3.5 모델이 4,015만 원에서 4,968만 원, 하이브리드 모델이 4,291만 원에서 5,244만 원으로 책정되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