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도로 위에서 이 차는 안 보이겠네”… 빠르게 변하고 있는 수입차 판매현황

수입차 시장에서 나타나고 있는 변화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올해 들어 수입차 시장에서 하이브리드뿐만 아니라 전기차 등 친환경차의 강세가 더욱 뚜렷해지고 있다.

이와달리 가솔린(휘발유) 차량의 등록 대수는 1년 전과 비교해 절반으로 줄었고, 디젤(경유) 차량의 비중도 3%를 밑돌 정도로 급감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신규 등록된 수입차 중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중은 18.2%로 나타났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같은 기간 연료별 비중 순위에서 하이브리드는 절반에 가까운 48.7%를 차지했으며, 가솔린은 27.4%로 뒤를 이었다. 전기차 비중은 3위에 올랐지만, 전년 동기(6.6%)와 비교해 무려 11.6%포인트 증가했다.

이 기간 동안 전기차 등록 대수는 1만 3,863대로, 전년 동기(5,417대)와 비교해 155.9% 급증했다.

또한 수입 하이브리드차 등록 대수는 3만 7,085대로, 39.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하이브리드 차량의 비중은 전년(32.2%)에 비해 16.5%포인트 상승했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반면, 가솔린차 등록 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4만 481대) 대비 반토막이 난 2만 828대를 기록했다. 가솔린 차량의 비중 역시 1년 사이 49.0%에서 27.4%로 21.6%포인트 감소했다.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수입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 등록 누적 대수는 2,283대(비중 3.0%)로 지난해와 유사했다.

수입 디젤차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5천 대 이상 줄어든 2,084대가 신규 등록되었으며, 디젤 차량의 비중은 2.7%로 가장 낮았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한편,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하이브리드차 등록 대수가 1만 대를 넘은 수입차 브랜드는 메르세데스-벤츠(14,341대)와 BMW(11,060대)였다.

수입 하이브리드차 모델별 등록 대수를 살펴보면, BMW 520이 4,514대로 가장 많았고, 그 뒤를 벤츠 E-300 4MATIC(3,572대)와 렉서스 ES300h(2,417대)가 이었다.

같은 기간 수입 전기차에서는 테슬라 모델 Y가 6,016대로 최다 등록 대수를 기록했다. 그 뒤를 이어 테슬라 모델 3(1,731대), BMW i5 eDrive40(644대), 아우디 Q4 40 e-tron(621대) 순으로 나타났다.

기사출처: 연합뉴스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