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가 5월 꽃의 천국이네”… 당일치기 여행으로 가볼 만한 5월 꽃 여행지

5월 당일치기 국내 여행지
양귀비꽃과 수레국화를 한 자리에서
출처 : 뉴스1

5월에는 온갖 봄꽃이 피어난다. 장미를 선두로 작약, 이팝나무, 샤스타데이지, 모란 등이 줄줄이 개화하여 온 세상을 물들인다.

유독 색채가 화려한 꽃이 많은 5월은 계절의 여왕이라고 불릴 만한 명성을 지녔다. 색감이 화려한 붉은 꽃밭과 눈을 시원하게 하는 푸른 꽃밭을 동시에 볼 수 있는 것도 이 시기다.

붉은 꽃인 양귀비와 푸른 꽃인 수레국화는 붉은색과 푸른색의 오묘한 조화를 이루어 이 시기에 함께 식재되어 있는 곳이 많다.

출처 : 연합뉴스

붉은 양귀비의 꽃말은 ‘위로’이며, 푸른 수레국화의 꽃말은 ‘행복감’이기에 이 두 꽃의 만남은 봄의 힐링되는 풍경으로 여운을 남긴다.

이렇듯 강렬한 양귀비와 보기만 해도 편안한 수레국화의 만남을 감상할 수 있는 장소가 있다.

바로,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서둔로 155 서울대학농과대학부속에 있는 수원탑동시민농장이다.

수원탑동시민농장은 화학비료와 농약을 사용하지 않고 생태농업을 원칙으로 농작물을 기리는 시민농장이다.

출처 : 뉴스1

평범한 시민 농장이지만, 이곳에서는 계절마다 피는 꽃이 아름다운 명소이기도 하다. 특히, 봄과 가을에 피는 꽃들은 그림 같은 풍경을 이룬다.

수원탑동시민농장은 4월부터 보라색 꽃잔디와 노란색 수선화가 피어난다. 그러다가 5월이 되면, 이 일대에는 붉은 양귀비 꽃과 푸른 수레국화, 초록 청보리가 하늘거린다.

한여름이 다가오면 태양을 향해서 웃는 해바라기와 물 위에서 떠 있는 연꽃이 피어나 아름다운 여름을 채워줄 꽃밭이 완성된다.

탑동시민농장은 수원시민을 대상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체험텃밭 및 교육텃밭으로 1800 세대가 이용할 수 있는 텃밭이 있다.

출처 : 연합뉴스

드넓은 경관 단지에 조성된 계절 별 꽃밭은 탑동시민농장의 자랑거리이다. 굳이 주말 농사에 참여하지 않더라도 화창한 날에 잔디밭과 꽃밭은 만나볼 수 있으니 방문해보길 추천한다.

5월은 가족 나들이를 떠나기 좋게 맑고 화창한 날씨가 지속되는 달이다. 다채로운 초여름의 꽃들을 맞이하고 싶다면 탑동시민농장을 산책하며 엽서에 나올 법한 아름다운 광경을 만나보자.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