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억 투입, 서울 야외 스케이트장이 이번 주 드디어 열린다” .. 이 때 아니면 못즐기는 이곳, 절대 놓치지 마세요

‘오는 22일 드디어 개장’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서울 구로구가 오는 22일, 안양천 오금교 아래에 겨울철 인기 스포츠인 야외 스케이트장을 개장할 예정이라 많은 사람들이 벌써부터 기대하고 있다.

이는 지난 6년간 운영되었던 눈썰매장을 대체하는 새로운 레저 시설로, 구로구는 이를 위해 약 5억 8000만원을 투입하여 어린이와 학부모 등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스케이트장을 조성할 계획이다.

아이스링크장과 아이스범퍼카까지

내용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내용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이 485평 규모의 스케이트장은 아이스링크장과 아이스범퍼카로 구성되며, 내년 2월 11일까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된다.

어린이와 성인 모두 이용 가능하며, 한 번에 최대 150명이 60분 동안 스케이트를 탈 수 있다. 입장은 무료이며 장비 대여료는 2000원으로 대여할 수 있다.

아이스범퍼카는 유아와 어린이들을 위한 전용 놀이시설로, 최대 10명이 한 번에 5분간 즐길 수 있다.

출처 = 구로구
출처 = 구로구

또한, 방문객들의 편의를 위해 간식을 판매하는 매점, 휴게실, 물품보관소, 의무실, 이동식 화장실 등 다양한 부대시설이 마련될 예정이고, 주차는 안양천 다목적광장을 이용할 수 있으며 주차요금은 무료이다.

구로구 관계자는 “이 스케이트장이 주민들에게 즐거운 겨울철 놀이공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이 야외 스케이트장은 구로구민 뿐만 아니라 서울 시민들에게 겨울철 가족 친화적인 레저 활동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