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억짜리 작품 박살내고 도망간 여행객”… 유명 관광지 최악의 여행객들 때문에 몸살

2천년 세월을 지킨 콜로세움에 낙서
출입금지 무시하고 인증샷 찍으러 들어가…

출처: The Messenger
출처: The Messenger

세계의 유명 관광지에는 때때로 몰지각한 행동을 하는 관광객들로 인해 문제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최근에는 이탈리아 콜로세움의 벽을 훼손하는 일이 연달아 2건 발생해 전 세계인들이 분노했는데 이와 비슷한 일이 또 일어났습니다. 

지난 2일 이탈리아 언론에 따르면 이탈리아 북부에 위치한 오래된 저택에서, 독일 관광객들이 약 150년 된 조각상을 파괴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이 저택은 1870년에 지어진 곳으로, 현재는 고급 호텔로 운영되고 있었는데,  당시 독일인 관광객 17명이 이 호텔에서 머무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 중 두 명의 관광객이 저택 내에 위치한 출입이 금지된 분수대로 들어가 일명 인증사진을 찍으려 했습니다.

출처: The Messenger
출처: The Messenger

이들이 조각상에 접근해 조각상을 끌어안는 동작을 했고, 일행 중 한 사람이 지팡이로 그들에게 장난치듯 밀어냈습니다. 

이때 관광객이 넘어지면서 끌어안고 있던 조각상도 같이 넘어졌고 조각상이 그대로 파손 되고 말았습니다.

이 조각상은 150년 전에 엔리코 부티라는 예술가에 의해 만들어진 것으로, 약 218,000달러(한화  2억 8,500만원)의 가치가 있는 작품이었습니다.

해당 관광객들은 사건 이후 수습은 하지 않은 채 독일로 돌아갔으며, 저택의 소유자는 CCTV 영상을 통해 사건을 확인하고 경찰에 수사를 요청했습니다.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지난 달 발생한 콜로세움 훼손 사건)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지난 달 발생한 콜로세움 훼손 사건)

또한, 소유자는 이들 관광객들에게 조각상 복구 비용 및 피해 보상금을 전액 청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러한 여행객의 만행은 지난 2020년에도 일어났는데 이탈리아의 카노바 미술관에서는  안토니오 카노바의 대표작 중 하나인 ‘비너스로 분장한 폴린 보나파르트’의 석고상이 오스트리아 관람객에 의해 파괴된 사건이 있었습니다.

이 작품은 대략 1808년에 제작되었으며, 관람객은 조각상과 함께 사직을 찍기 위해 조각상 앞에 앉았습니다.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2020년 당시 파손된 조각상)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2020년 당시 파손된 조각상)

이 과정에서 불행하게도 조각상을 훼손시켜 발가락 세 개가 부러졌고 미술관 측은 손해배상을 청구하기도 했습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최악의 관광객이다”, “출입금지 거길 도대체 왜 들어가나”, “거액의 배상금을 물려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