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사람들은 어떻게 저 음식을 매일 먹어?”… 외국인 사이에서 잘 못 알려진 한식 문화

한식에 관한 몇몇 오해와 잘못된 정보가 퍼지기도…
챌린지 음식으로 먹방에 나서기도 한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한식은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지만, 몇몇 오해와 잘못된 정보가 퍼져 있는 경우도 있습니다.

특히 호불호가 갈리는 몇 가지 한식들은 한국인들도 먹기를 꺼려하는데, 외국인 관광객들에게는 마치 자주 즐기는 한식처럼 소개될 때가 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어떤 한식에 대해 외국인들이 오해를 가지고 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출처: tvN
출처: tvN

굴은 한국에서 많이 나오는 해산물 중 하나이며, 굴구이, 굴전, 굴탕 등 다양한 요리로 즐겨집니다.

하지만 그 특유의 미끈한 식감과 진한 향 때문에 굴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들도 상당히 많습니다.

또한 알레르기나 다른 건강상의 이유로 굴을 피해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런 이유로, 굴은 한국인들 사이에서도 다양한 반응을 보이는 음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그런데 해외에서는 비교적 비싼편인 굴이 국내에서는 저렴하게 먹을 수 있어 많은 관광객들이 놀라면서도 “한국인들은 겨울철에 굴을 모두 좋아하고 자주 먹는다” 오해를 하곤 합니다. 

삭힌 홍어

홍어는 주로 한국에서 즐겨 먹는 음식이며, 주로 특별한 방식으로 발효시켜 김치, 돼지고기와 함께 먹는 음식입니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그런데 삭힌 홍어는 특유의 냄새와 맛 때문에 사람들 사이에서 극명한 호불호가 나뉩니다. 따라서 한국 사람들 중에서도 이를 좋아하는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이 뚜렷이 구분됩니다.

그런데 일부 한국 드라마나 영화에서 한국인들의 소울푸드처럼 묘사되기도해 관광객들은 모든 한국인들이 즐기는 음식으로 오해하곤 합니다.  

나중에서야 이러한 사실을 안 외국 관광객들 중에서는 홍어를 독특한 음식으로 인식하고 ‘챌린지’로 시도해보려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유튜브나 각종 SNS에서도 외국인들이 홍어를 시식하는 모습을 볼 수 있고, 이러한 영상들이 다소 높은 조회수를 기록하기도 합니다.

미더덕

미더덕은 대부분의 나라들에서 먹지않고, 한국에서 특별한 식재료로 간주되며, 아귀찜 같은 해산물 요리에 자주 사용됩니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그러나 미더덕은 그 독특한 식감과 향 때문에 한국인 사이에서도 확실히 호불호가 갈리는 음식입니다.

하지만 미더덕 요리가 한국에서 많이 소비 되기 때문에 한식 문화와 연결되어 소개되기도 합니다. 

이 때 외국인 관광객들 사이에서는 미더덕을 한국 사람들이 모두 좋아하는 식재료로 잘못 알려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번데기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번데기는 고단백 식품으로 한국에서 먹는 간식 중 하나이지만, 비주얼과 식감때문에 한국 사람들 사이에서도 호불호가 갈리는 음식입니다.

그런데 홍어와 마찬가지로 외국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잘못 알려져 한국에서 꼭 먹어야 할 대표 간식처럼 묘사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막상 한국에 와서 실제로 번데기를 먹어 본 관광객들은 냄새와 식감, 생김새 때문에 두 번 다신 먹고 싶지 않은 음식이라고 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