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돈 안 받았어요. 조선족 아닙니다”… 유명 여행 유튜버가 급하게 중국여행 삭제한 이유는?

‘동북공정’에 협력하는 것처럼 보인다고 지적
중국의 문화 침략은 음식과 한복에 그치지 않는다…

출처: 유튜브 원지의하루 및 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유튜브 원지의하루 및 온라인 커뮤니티

국내 유명 여행 유튜버 원지(채널명: 원지의하루)가 최근에 올린 ‘중국 연변 여행기’ 영상을 삭제해 화제입니다.

원지는 8일에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중국 귀청소부터 화장술까지 풀패키지 연변3’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으나, 이후에 영상을 삭제했습니다.

영상 썸네일에는 한복을 입은 원지와 ‘연변의 뷰티산업’이라는 문구가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출처: 유튜브 원지의하루
출처: 유튜브 원지의하루

이로 인해 일부 네티즌들은 원지의 영상이 중국의 ‘동북공정’에 협력하는 것처럼 보인다고 지적했습니다.

동북공정은 중국이 고구려 역사를 자신들의 것으로 주장하고, 한국의 김치와 한복을 중국 문화로 규정하는 등의 문화적 침략을 하는 프로젝트입니다.

원지는 이에 대한 반응으로 영상을 삭제하고 유튜브 커뮤니티에 공지를 올렸습니다.

출처: 유튜브 원지의하루
출처: 유튜브 원지의하루

그는 “금일 업로드한 ‘연변 3편 – 연변 뷰티편’은 삭제 처리했다”며 “앞으로는 오해나 불편함이 없도록 신중하게 영상을 제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중국에서 지원을 받거나 한 부분은 단 1원도 없습니다. 조선족도 아닙니다”라고 명확히 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원지는 “전달주신 의견들 수렴하여 발전된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고 덧붙였습니다.

누리꾼들 예민할 수밖에 없는 이유는?

유튜버 원지의 영상을 보고 누리꾼들이 다소 예민한 반응을 보일 수밖에 없는 이유는 그 동안 중국측에서 보인 행보 때문입니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동북공정 표현 그림)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동북공정 표현 그림)

2010년대 이후로 중국은 한국 문화를 자기들의 것으로 주장하거나, 해외에서 ‘한국 문화’라는 표현을 사용하는 것을 제한하려는 노력을 지속하고 있습니다. 가장 대표적인 예로는 김치와 한복을 자기들의 문화로 주장하는 상황입니다.

이에 더해 중국 최대 포털사이트인 바이두 백과에서는 삼계탕을 “고려인삼, 영계, 찹쌀을 주재료로 하는 중국 광둥식의 고유한 국물 요리로, 한국에서는 궁중 요리로 알려져 있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광둥성의 남부 지역에서 돼지고기를 사용한 비슷한 국물 요리가 있는 것을 기준으로 삼계탕을 자기들의 문화로 주장하려는 의도를 보이고 있다”라고 보고 있습니다.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중국 검색매체)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중국 검색매체)

그러나 바이두 백과는 삼계탕이 어느 중국 지방에서 유래했다는 구체적인 근거나 문헌을 제시하지 않았습니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삼계탕이 ‘기존의 전통 요리인 닭백숙이 일제 강점기 시절에 변화하여 나온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또한 현재까지 알려진 삼계탕은 1960년대 이후에 발전한 형태이며, 1970년대부터는 대중적인 보양식으로 인식되기 시작했습니다.

한국 유명인도 중국인?

중국의 문화 침략은 음식과 한복에 그치지 않고, 한국의 유명 인물까지 중국인으로 주장하는 상황에 이르고 있습니다.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중국 매체의 보도)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중국 매체의 보도)

대한민국의 축구 스타 손흥민을 중국 출신이라고 표현한 일부 중국 언론의 보도가 논란이 되기도 했습니다.

한 현지 매체는 “손흥민은 한국 국적이지만 본관은 중국 산둥성 옌타이”라고 주장하고, “쑨 씨는 한족 출신”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주장은 사실과 크게 다릅니다. 손흥민은 실제로 ‘밀양 손씨’에 속해 있으며, 그의 본관은 경상남도 밀양시입니다.

출처: 손흥민 SNS
출처: 손흥민 SNS

손흥민의 ‘밀양 손씨’를 포함하여 대부분의 손씨들은 2천년 전 고조선이 붕괴한 후에 신라로 이주했다는 기록이 잘 남아있습니다.

또한, 대한민국의 대표 시인이자 독립운동가인 윤동주에 대한 중국의 왜곡도 지속되고 있습니다.

중국의 대형 인터넷 포털 바이두 백과사전에서는 윤동주의 국적을 ‘중국’, 그의 민족을 ‘조선족’으로 표기하고 있습니다.

출처: 온라인커뮤니티 (실제 윤동주 생가 앞)
출처: 온라인커뮤니티 (실제 윤동주 생가 앞)

중국은 2007년에 윤동주가 거주했던 북간도 명동촌의 생가를 복원하고, 연변조선족자치주의 중요한 문화재로 지정했습니다.

그리고 2012년부터 용정시에서는 복원 작업을 확대하여 윤동주 전람관을 세웠습니다.

전람관 입구에는 ‘중국 조선족 애국시인 윤동주 생가’라고 쓰여진 표지석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이러한 중국의 행동은 한국 문화와 역사에 대한 왜곡과 침략을 지속적으로 보여주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