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걸 왜 안 먹어?”…외국인들을 기겁하게 만드는 한국인들의 음식 BEST4

“이 걸 왜 안 먹어?”…외국인들을 기겁하게 만드는 한국인들의 음식 BEST4

여행의 매력 중 하나는 다양한 음식을 경험하는 것이지만, 이는 동시에 여행의 난관 중 하나로도 떠오릅니다.

특히 음식은 그 나라나 지역의 문화, 역사, 심지어 종교에 깊이 뿌리박혀 있어, 모든 음식이 우리의 입맛에 맞지는 않을 수 있습니다.

오늘은 그런 측면에서 흥미로운 주제로 다가가보려 합니다.

바로 한국에서는 매우 익숙하고 사랑받는 음식이나 재료들 중, 외국인들에게는 ‘신기하거나 이해하기 어려운’ 것들입니다.

번데기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출처:게티이미지뱅크

번데기는 한국의 길거리 음식 문화에서 자주 볼 수 있는 고단백 식품으로, 어릴 적에는 그냥 맛있는 간식으로 받아들여지곤 합니다.

그러나 성인이 되어 ‘누에나방의 애벌레’라는 사실을 알게 되면, 그 후로는 ‘먹을 수 있는 사람’과 ‘못 먹는 사람’으로 대체로 나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출처: tvN '수미네 반찬'
출처: tvN ‘수미네 반찬’

유명 TV 프로그램 ‘수미네 반찬’에 출연한 코미디언 장동민은 번데기가 어릴 적 자주 먹던 간식이라고 했습니다.

그의 이야기에 미카엘 셰프는 고개를 끄덕이며 “항상 먹을지 말지 고민하는 음식”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이처럼 번데기는 무엇보다 그 자체로 한국의 음식 문화와 다양성을 잘 보여주는 음식입니다.

외국인에게는 그 특별함과 독특한 맛, 그리고 높은 단백질 함량까지 다양한 반응을 불러일으키는 음식이라도 알려져 있습니다.

된장찌개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출처:게티이미지뱅크

된장찌개는 한국인에게는 익숙한, 따뜻한 위로의 맛이지만 외국인들에게는 그 특유의 냄새로 인해 부담스럽게 느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청국장은 된장보다 더 강한 냄새와 맛을 지녀, 더욱 싫어하는 외국인이 많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음식들에 대한 반응은 전적으로 개인의 취향과 경험에 따라 다릅니다.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의외로 된장찌개나 청국장의 깊고 풍부한 맛을 사랑하는 외국인도 상당수 있어, 이는 분명히 호불호가 갈리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된장찌개나 청국장 같은 음식은 한국 문화와 음식에 대한 이해를 깊게 하려는 외국인들에게는 놀라운 발견과 특별한 경험이 될 수 있습니다.

간장게장

출처: MBC "나혼자 산다"
출처: MBC “나혼자 산다”

간장게장은 한국 음식 문화에서 빠질 수 없는 아이템이며, 몇 년 전 MBC의 ‘나 혼자 산다’에서 화사가 선보인 먹방으로 더욱 유명해졌습니다.

이 음식은 ‘밥 도둑의 대명사’라는 애칭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으며, 그만큼 밥과 함께 먹으면 일품인 존재입니다.

간장게장의 짭조름하고 달콤한 맛은 남녀노소 모두를 매료시키고, 이러한 맛을 자아내는 조리법은 한국에서만 볼 수 있다는 것이 더욱 특별합니다.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출처:게티이미지뱅크

다른 나라에서도 게를 활용한 다양한 요리가 존재하긴 하지만, 간장게장처럼 ‘살아있는 게를 간장에 절여 먹는’ 독특한 방법은 오직 한국에서만 경험할 수 있습니다.

이런 이유로 간장게장은 한국인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 한국 음식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도 높은 인기를 끌고 있어, 한국의 음식 문화를 대표하는 하나로 꼽히곤 합니다.

순대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순대는 한국의 대표적인 길거리 음식 중 하나로, 많은 한국인들에게는 친숙한 맛입니다.

그러나 이 음식은 외국인들에게는 익숙하지 않은 경우가 많습니다. 일부는 그 모양과 생김새 때문에 다소 낯설게 느끼는 경향이 있죠.

실제로 이러한 이유로 순대를 꺼려하는 외국인이 상당히 많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참고로, 순대는 다양한 방법으로 즐길 수 있습니다. 지역이나 개인의 취향에 따라 초장, 쌈장, 소금, 간장 등 다양한 소스를 활용해 먹는 것이 특징입니다.

이처럼 한국의 순대는 그 자체로도 맛있지만, 다양한 방법으로 즐기면서 그 매력을 더욱 끌어올릴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