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개념 관광객 제발 오지마”… 세계적인 유적지 파괴되고 있는 충격 근황

약 2천년이라는 세월동안 그 자리를 지켜온 건축물
관광객들 때문에 훼손되고 몸살을 앓고 있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로마는 역사적인 건물과 유적지로 유명합니다. 그래서 이를 눈에 담고 싶어 전세계 많은 사람들이 로마로 여행을 떠납니다. 

그 중에서 가장 유명한 역사적 건물 중 하나인 콜로세움은 약 2천년이라는 세월동안 그 자리를 지켜왔습니다. 

그런데 최근 콜로세움이 관광객들 때문에 훼손되고 몸살을 앓고 있다는 소식이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지난 6월에는 무개념 관광객 커플이 콜로세움 벽을 훼손해가며 낙서를 했고, 그로부터 한 달뒤인 7월에도 10대 소녀가 똑같이 벽을 훼손하며 낙서를 하는 일이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이어 최근에는 또 다른 문제로 콜로세움이 병들어가고 있는데, 바로 관광객들이 버리고 간 음식물 때문에 쥐떼가 출몰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콜로세움 주변에서는 무심코 버려진 음식 때문에 쥐가 빈번하게 나타나고 있고, 일부 관광객들은 이러한 쥐들을 촬영해 소셜 미디어에 게시하며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온라인에서 유포된 동영상에는 여러 마리의 쥐가 흩어진 쓰레기를 뒤적이는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해당 영상이 빠르게 퍼지자 로마시 당국은 쥐 퇴치 작업에 착수했습니다. 이에 로마 쓰레기 관리 담당자는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서 “최근의 더운 날씨와 관광객의 증가로 콜로세움 인근, 특히 잔디 지역에 쓰레기가 쌓였다”고 발표했습니다.

그러면서 “다음 몇 일 동안 콜로세움 근처에서 쥐를 제거하기 위한 작업이 지속될 것이다”라고 덧붙이기도 했습니다.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시 당국은 공식 발표를 통해 콜로세움 인근과 쥐가 활발히 출몰하는 하수구를 청소할 계획이며, 쥐덫을 설치할 예정이라고 알렸습니다.

또한 로마 시장 로베르토 구알리에리는 지역 언론을 통해 “쥐 문제는 모든 큰 도시에서 볼 수 있지만, 현재 로마의 상황은 긴급한 상태라고 볼 수 있다”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쥐 발생이 신고된 모든 지역에서 주기적으로 쥐를 제거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