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친구 상대로 취업 사기를?” … 절실한 청년들 상대로 취업사기 벌인 父子

“절실해서 3년간 돈 갖다 바쳤는데…”
피해액만 약 3억원

청년들에게 취업은 인생에 있어 매우 중요한 일중 하나입니다. 취업을 위해 오랜 기간 공부를 하고 자격증을 따면서 원하는 곳에 입사하고 싶어 수년 간 도전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그런데 이런 간절한 마음을 이용한 사기꾼들이 종종 나타나 많은 사람들이 분노하고 있습니다. 심지어 이번 사건은 친구와 친구의 아버지가 취업사기를 쳐 금전적인 피해뿐만 아니라 극복하기 힘든 정신적인 피해까지 입히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최근 울산지법은 사기 혐의로 60대 남성 A씨와 그에 아들 B씨에게 각각 징역2년과 징역 8개월을 선고했습니다. 이들은 B씨의 대학교 친구인 C씨에게 현대자동차에 취직 시켜준다고 속여 약 3년간 총 8천만원을 뜯어냈습니다.

B씨는 친구인 C씨에게 “아버지가 현대차 노조 대의원이다. 아버지 힘으로 현대차에 취업했다” 등을 이야기했으며, A씨 또한 현대차 정직원으로 취업시켜 줄 것처럼 속여 돈을 뜯어왔습니다.

이뿐만 아니라 A씨는 인사팀 간부와 친분이 있는 것처럼 속여 또다른 구직자 D씨에게 총 1억 3,820만원, E씨에게 6,500만원 받아 가로챘습니다. 울산지법 형사8부는 오랜 기간 동안 피해자들의 간절한 마음을 이용해 돈을 가로챈 점 등을 매우 나쁘게 보고 실형을 선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이 소식을 들은 많은 누리꾼들은 “간절한 사람한테 저 따위 사기를 치다니”, “3억 가까이 사기 치고 2년은 너무 짧다.” 등 하나같이 분노를 감추지 못하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누군가에 간절한 마음을 이용하여 벌어지는 이런 범죄는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법 개정을 통해 중형에 처해지길 바래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