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곳으로 가셔서 편히 쉬시길..’ 나문희, 남편상 소식에 애도의 물결 이어졌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출처 = 뉴스1/배우 나문희
출처 = 뉴스1/배우 나문희

뉴스1은 배우 나문희씨(82세)가 남편 유윤식씨의 별세 소식을 전했다. 가톨릭대학교 은평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따르면, 유윤식씨의 빈소는 1호실에 마련되었으며, 나문희씨는 슬픔 속에서 상주로서 빈소를 지키고 있다.

유윤식씨는 영어 교사 출신으로, 정년 퇴임 후 그림 활동에 매진해 온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부부 사이에는 3명의 딸이 있다.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고인의 발인은 오는 21일 오전 11시 15분에 진행되며, 장지는 일산 공감수목장으로 예정되어 있다.

한편, 나문희씨는 1961년 MBC 성우극회 1기로 데뷔한 후,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 영화 ‘아이 캔 스피크’ 등 다양한 드라마와 영화에서 활약해왔다.

최근에는 박근형, 김영옥과 함께 영화 ‘소풍’에 출연하며 연기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러한 슬픈 시기를 잘 이겨내고 앞으로도 배우 나문희씨의 빛나는 연기 인생은 계속되기를 바라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