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 내 이상형은 테리우스 안정환” 아내 김보민, 솔직한 이야기에 남편 김남일 발끈

‘부부 첫 예능 동반 나들이’

사진 = 김보민 instagram
사진 = 김보민 instagram

결혼 17년 차인 김남일과 김보민 부부가 처음으로 부부 동반으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다고 뉴스1은 전해왔다.

이들은 20일 오후에 방송될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해 다채로운 이야기를 전할 예정이다.

이번 방송에서 전 축구 선수 김남일은 2002년 월드컵의 미공개 비화와 함께, 축구 선배이자 예능 선배인 안정환을 따라잡고자 하는 자신의 숨겨진 욕망을 공개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사진 = 뉴스1(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사진 = 뉴스1(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김남일은 ‘축구계 아이돌 F4’로 꼽히는 인물 중 한 명으로, 안정환, 이동국, 조규성과 함께 이름을 올렸다.

녹화 현장에서 김보민은 남편 김남일을 이상형으로 생각하지 않았다고 솔직하게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녀는 자신의 원래 이상형이 왕자님 스타일이라며, 안정환에 대한 팬심을 고백했고, 이에 남편 김남일은 귀여운 질투심을 드러내며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 김보민 instagram
사진 = 김보민 instagram

김남일은 국가대표 선수, 코치, 감독을 거쳐 최근 ‘예능 샛별’로 변신한 바 있으며, 대세 스포테이너인 안정환을 예능 목표로 삼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김남일과 김보민 부부의 재치 있는 입담과 흥미로운 이야기가 시청자들에게 새로운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되며, 다양한 게스트들의 흥미진진한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