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컨셉이 아니고 내년에 출시한다”… 제네시스 새로운 모델 공개에 자동차 업계 주목

프리미엄에 고성능을 더했다
컨셉카 공개에 모두 주목
출처: 제네시스 (컨셉카 라인업)

현대자동차 그룹의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 ‘제네시스’가 새로운 컨셉 모델을 공개하며 자동차 시장에 신선한 변화를 가져올 준비를 하고 있다.

제네시스는 미국 뉴욕 맨해튼에 위치한 자사의 복합문화공간인 ‘제네시스 하우스 뉴욕’에서 현지시간으로 25일 고성능 콘셉트 모델 ‘마그마'(Magma)와 초대형 전기 SUV 콘셉트 모델 ‘네오룬'(NEOLUN)을 선보였다.

이는 럭셔리와 고성능을 결합한 모델 뿐만 아니라 한국적인 요소를 더한 초대형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으로 미래의 방향성을 제시하고 있다.

고성능 트림 ‘마그마’

제네시스는 럭셔리 자동차의 성능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다. ‘마그마’ 프로그램을 통해 제네시스는 고성능 영역으로의 확장을 목표로 하며, 이를 위해 전 라인업에 ‘마그마’ 최상위 트림을 추가할 계획이다.

출처: 제네시스 (컨셉카 GV60 마그마)

이는 메르세데스-벤츠의 AMG에 비견될 수 있으나, 제네시스는 자신들만의 독특한 목표와 제품 성격을 강조한다.

현대차 측은 “마그마는 고성능을 넘어 새로운 럭셔리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라며, “단순한 트랙 성능이나 가속력이 아닌, 럭셔리의 기본에 신뢰성과 편안함을 더해 감성적으로 다가가는 것이 우리의 지향점”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행사에서 소개된 ‘GV60 마그마’ 콘셉트 차량은 향후 제네시스 라인업 중 하나로 양산될 예정이다.

이 차량은 마그마 특유의 주황색을 채택하고, 낮고 넓은 차체로 스포츠 드라이빙에 최적화되었다. 전면 범퍼에 설치된 하단 에어 벤트는 공기의 흐름을 조절하고 열 관리를 향상시킨다.

출처: 제네시스 (컨셉카 GV60 마그마)

측면에는 21인치 티타늄 컬러 휠과 와이드 펜더가 스포티한 매력을 더하며, 펜더 상단의 에어 벤트는 공기 흐름을 최적화하고 브레이크의 열기를 식혀주도록 설계되었다.

이 차량은 마그마 트림의 첫 양산 모델로, 내년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초대형 전기차 ‘네오룬

같은 날 제네시스는 초대형 전기 SUV 콘셉트 모델, ‘네오룬’을 선보였다. ‘네오룬’이라는 이름은 새로움을 의미하는 ‘네오’와 달을 나타내는 ‘루나’를 결합한 것으로, 브랜드의 미래 지향점을 나타낸다.

출처: 제네시스 (컨셉카 네오룬)

네오룬은 불필요한 요소를 배제한 환원주의 디자인을 바탕으로, 전통적인 B필러를 제거하고 앞문과 뒷문이 서로 마주보며 열리는 혁신적인 ‘B필러리스 코치도어’를 도입했다. 이로 인해 실내는 더욱 개방적인 느낌을 제공한다.

이 차량은 한국적인 디자인 요소를 다양하게 통합해 고급스러움을 강조한다. 한국의 고요한 밤을 연상시키는 미드나잇 블랙과 마제스틱 블루의 외장 색상을 선택함으로써 이를 더욱 부각시켰다.

또한, 이음새가 거의 없는 차체 디자인과 통합된 전후면 램프, 보조 제동등, 그리고 네오룬의 상단에 설치된 팝업 타입의 루프랙은 네오룬만의 독특한 디자인 정체성을 강조한다.

출처: 제네시스 (컨셉카 네오룬)

네오룬의 내부는 한국의 전통적인 환대 문화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공간으로 구성되어 있다. 문이 열릴 때 자동으로 작동하는 전동식 사이드 스텝은 탑승을 용이하게 해준다.

또한, 1열 시트는 회전 기능을 통해 차량이 정차한 상태에서도 탑승객들이 공간을 보다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

차량 내부는 한국의 전통 난방 방식인 온돌에서 영감을 받아 설계된 복사열 난방 시스템을 통해 대시보드, 도어 트림, 바닥, 시트백, 콘솔 사이드에 걸쳐 따뜻함을 제공한다.

의견을 남겨주세요.